본문 바로가기

혼자서꿍시렁

음반시장 침체에 관한 생각...

 음악을 싫어하는 분들은 별로 없습니다. 저도 좋아하는 노래가 있고, 가수가 있지요. 어렸을 때는 영화음악도(장르가 무척 많이 편중되어 있지만^^) 좋아했기에 당시 초등학생임에도 불구하고 거금 5~7천원 돈을 주고 카세트 테잎을 구입했었습니다. 네, 그때부터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사모은 가요 테잎이나 영화음악 테잎의 양이 꽤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모은 테잎들을 지금 다시 듣기에는 무척 부담스럽습니다. 집 구석 어딘가에서 골동품마냥 굴러다니는 카세트를 찾아 늘어난 테잎을 넣어 음악을 듣느니 그냥 MP3 파일을 찾아 듣는 편이 훨씬 쉽습니다. 물론! MP3 로 존재하지 않는 다고 생각되거나 찾기 힘든 휘귀곡들이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 역시 너무나 자주 들었기에, 늘어난 테잎을 통해 듣기에는 상상만 해도 부담스럽습니다.
 자 여기서 음반 저작권을 외치는 분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컴퓨터 소프트웨어는 구입당시 그것이 디스켙에 들어 있던, CD 에 들어 있던 간에 라이센스 비용을 지불한 기록(시리얼 번호등)만 있으면 인터넷으로 다시 다운로드를 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구입당시 버전에 제한된 라이센스겠지만 말이지요.
하지만, 음악 테잎, CD 는 어떻습니까? 카세트 테잎, CD의 가격에는 분명 음반 저작권료가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렇게 예전이나 지금이나 가격은 무척 부담됩니다.)
그렇다고 구입한 영수증이 있으면, 아무 음반 판매점에서라도 CD 값(요즘 공cd한장 500원 하나요?)만 지불하고 그 내용을 받아 올 수 있나요? 아니면 인터넷으로 음원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가 있나요?
 전~혀 없습니다. 그 형태가 조금만 가공되어도 서비스 업자든 판매자던 간에 저작권료를 또 감당하는 형태로 벨소리나 싸이 음원의 가격을 정해야 하며 그 가격으로 사용자는 구입해야 합니다. 분명 같은 노래/음악임에도 말이지요.
 저는, 카세트 테잎이 늘어나고 닳도록 들었던 음악이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을 뒤져봐도 그 음악이 담긴 CD를 파는 곳은 없으며, 휘귀음반 사이트에서도 품절상태 입니다. 돈을 주고 사는 컨텐츠라는 것이 유형의 물건들 마냥 이렇게 시간이 지나면 상하고 변질되면서 사라지는 것인가요? 카세트 테잎을 구입하면서 지불했던 저작권료?(제가 정확한 용어를 쓰고 있는지 조차 헷갈리는 군요^^)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요?
 언젠가 친구와 위와 같은 얘기를 나눴고, 위의 내용은 친구(모동하라는...)가 주장한 것으로 제가 살을 보태었을 뿐입니다.
 저는 소장하고 싶은 음반은 반드시 구입을 했습니다. 수년전에도 카세트 테잎이나 CD의 복사기술은 존재했음에도 말이지요. 하지만 지금 위와 같음으로 인해 억울해서라도 음반을 구입하기가 꺼려집니다. 음반시장이 침체된 이유는 무척 다양한 이유도 있겠거니와 위와 같이 부당하게 이익을 챙겼던 이유도 큰 한몫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alones.kr/blog BlogIcon alones 2007.10.16 18:57

    10년전 산 테이프를 새 것으로 교체해달라는 이야기는 아닐 것입니다.
    위 포스트의 내용 처럼 이제는 시대가 변했고 기존의 음반 시장도 그 흐름에 발 맞추어,
    off-line에서 CD를 기존과 같이 판다고 해도 먼가 억울함이 없은 (?)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것이고
    시대를 타고 DRM등을 이용해서 on-line에서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것입니다.

    예전에 (지금은 그런지 모르겠지만) 소리 바다에선가 mp3를 돈을 내고 PC로 다운 받았는 DRM 2.0의 right forwarding 과 같은 개념이 반영안되어서 제 mp3로 다운로드가 안되더군요..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

    위 포스트에서 말한 것 처럼 사용자가 음악을 사랑하고 그에 대한 응당의 대가를 지불하고 싶어도 불합리한 서비스 때문에 포기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공유 폴더 프로그래을 시작시키겠죠.

  • Favicon of http://airpage.org/ BlogIcon 이건우 2007.10.17 13:13

    네... 기술을 사용하는 사용자의 도덕적인 면도 중요해 질 것 같습니다. DRM 을 좀 더 win-win 하는 방향으로 끌고가야 할텐데- 저작자, 저작권료의 수익만 계속해서 드높이는 쪽으로 정책을 세운다던지 하면 그 역시 문제가 될 것 같습니다. 컨텐츠의 질은 갈수록 나빠져만 가면서 저작권을 보호하는 장치는 더 두텁고 견고하게 되어 간다면... 휴...